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거봉·이지무브 전동휠체어, 탑승자 주행 편리성 '상대적 우수'(뉴스1)


거봉과 이지무브가 제조한 전동휠체어의 성능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장애인과 거동이 불편한 고령자 등을 중심으로 전동휠체어 수요가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전동휠체어 판매실적 상위 6개 업체 중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300만원 미만 가격대의 제품 총 6개를 비교·분석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9일 밝혔다.


시험대상 제품은 △거봉 GK11-ECO(211만원) △로보메디 RW-300(230만원) △아이디에스엘티디 KP-31(206만원)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 B400 KV Power Wheelchair(230만원) △이지무브 P12SXL(224만6000원) △케어라인 나래210(209만원) 등 6개다. 평가 항목은 주행 편리성, 배터리 성능, 충전시간 등이다.

먼저 주행 편리성에서는 직진시 조이스틱의 반응 속도와 직진 유지 정도를 확인한 '직진 유지성' 항목에서 거봉,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 이지무브, 케어라인 등 4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로 평가됐다. 나머지 2개 제품은 '양호'였다.

제자리에서 좌우 90도로 회전한 후 직진할 때 차체가 쏠리는지 여부를 확인한 '회전 후 직진성' 항목에서는 거봉, 아이디에스엘티디, 이지무브 등이 '상대적 우수', 나머지 3개 제품이 '양호'였다.

배터리 성능의 경우 로보메디 제품이 '상대적 우수'였으며 나머지 5개 제품은 '보통'으로 평가됐다. 다만 완전 방전 후 충전 시간은 거봉이 7시간30분으로 가장 짧았고 아이디에스엘티디가 8시간20분, 로보메디·이지무브가 9시간, 케어라인이 9시간30분이었다.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는 10시간으로 가장 오래 걸렸다.

거봉, 로보메디,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 케어라인 제품은 사용자가 앉는 시트가 손쉽게 분리돼 청소와 교체 등이 쉬웠다. 등받이 각도를 조절하는 기능이 있어 탑승시 편리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모든 제품의 발걸이 탈부착이 가능했다. 특히 거봉과 로보메디 제품은 사용자 발 위치에 따라 발판 각도를 조절할 수 있었다. 또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 제품을 제외한 나머지 5개 제품은 주행시 바퀴에 튀는 흙과 돌을 막아 주는 흙받기와 충격 감소용 서스펜션이 장착돼 있었다.

제품 무게는 아이디에스엘티디가 87.5㎏으로 상대적으로 가벼웠고 이지무브 87.7㎏, 로보메디 93.1㎏, 오토복코리아헬스케어 97.1㎏, 거봉 106.3㎏, 케어라인 112.8㎏였다.

한편 주행 최대속도, 브레이크 제동에 의한 정지거리, 경사로 안정성 등을 시험한 결과 모든 제품이 의료기기 기준규격에 적합했다. 허가정보, 사용시 주의사항 등 표시사항 역시 모두 의료기기법에 부합했다. 좌석 부위가 햇빛에 노출될 때 색상 변화 여부 시험 결과 역시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소비자원은 "전동휠체어는 도로교통법상 보행자로 간주되므로 보도에서는 보행자 수준의 속도로 주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보도가 아닌 차도, 자전거도로에서 주행하거나 고속 주행할 경우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고 주의를 요구했다.

아울러 "(전동휠체어 제품은 대체로) 무거운 만큼 주행 중 다른 보행자와 충돌하거나 전도되는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윤다정 기자 maum@news1.kr 


기사원문출처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3846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