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연합뉴스]현대기아차 하반신 마비자용 '착용로봇' 개발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현대기아차가 사회적 공유 가치 창출을 위해 '보행보조 착용로봇'을 선보인다.

현대기아차는 노약자, 장애인 등 이동 약자를 위해 보행보조 착용로봇 개발에 착수해 시제품 개발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26~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5 창조경제 박람회'에 보행보조 착용로봇을 공개할 예정이다.

착용로봇이란 인체의 동작 의도를 감지해 그 동작에 인체 근력을 보조하거나 증폭시킬 수 있는 착용시스템을 가리킨다. 현대기아차 의왕 중앙연구소는 일상생활을 지원하는 일종의 단거리 이동 수단으로서 보행보조 착용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무릎형, 고관절형, 모듈결합형, 의료형 등 총 4종의 보행보조 착용로봇 시제품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무릎형, 고관절형, 모듈결합형은 보행이 불편한 노약자, 자세 교정이나 재활 등이 필요한 이들을 돕는 생활 지원 계열의 보행보조 착용로봇이다.

특히 무릎형과 고관절형은 평지 보행, 계단 오르내리기 등 기본 보행 시 보조 구실을 한다.

모듈결합형은 무릎형과 고관절형이 결합한 것으로 앉기, 서기, 평지 보행, 계단 보행 시 보조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별도의 동작 명령 입력을 통해 다리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재활 환자들의 보행 훈련 시에도 사용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의 스마트 기기로 보행에 필요한 동작을 모니터링하거나 모드 변경, 보행 속도 조절도 가능하다.

의료형은 혼자 힘으로 설 수조차 없는 하지 마비 장애인이 착용하고 걸을 수 있도록 개발된 보행보조 착용로봇이다. 목발에 부착된 인터페이스 기기로 앉기, 서기, 멈추기 등의 동작 명령을 알려 보행 기능을 수행한다. 낙상이나 과도한 동작으로 인한 부상 발생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부상 방지 기능이 탑재됐다.

의료형은 본래 사용 목적인 '의료 및 재활' 용도 외에도 산업, 군사, 생활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한 본격적 프리미엄 착용로봇이다.

현대기아차는 2020년경에는 보행보조 착용로봇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위해 모터, 감속기, 제어기 등 핵심 부품의 국산화는 물론 시스템 제어 관련 소프트웨어 원천 기술의 내재화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005380]는 현재 '초박형 직렬탄성 구동기' 등 착용로봇 관련 80여건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산업용 로봇 개발 역량을 갖춘 현대로템[064350], 현대차그룹이 설립한 장애인 보조 및 재활기구 전문 사회적 기업 ㈜이지무브 등과 연구 협업도 강화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보행보조 착용로봇은 이동 소외계층을 포괄하는 다양한 고객들에게 토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현대기아차의 미래 비전이 투영된 성과물"이라면서 "향후 로봇 분야뿐만 아니라 미래 기술 리더십 확보를 위한 다양한 선행 기술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창조경제 박람회에 보행보조 착용로봇 외에도 수소차 절개물, 미래차 IT 체험 모듈, 1인용 이동수단 '오리진' 등 퓨처 모빌리티의 진화라는 콘셉트에 맞는 다양한 미래 선행 기술 아이템을 전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