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중앙시사매거진][대기업이 키우는 소셜 벤처] ‘따로 또 같이’ 쑥쑥 큰다

 

 

대기업이 키우는 소셜 벤처] ‘따로 또 같이’ 쑥쑥 큰다

삼성·현대차·SK, 단발성 이벤트 벗어나 ... 상생 차원의 중장기적 지원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thumb_3717694133_Jv07DRZa_1.jpg
▎현대차그룹이 만든 소셜 벤처인 이지무브 공장에서 연구원들이 장애인과 노약자의 상하차를 돕는 보조기를 조립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설립된 이지무브는 현대자동차가 대주주인 국내 소셜 벤처다. 상·하차 보조기와 이동·보행을 위한 보조기 등 장애인과 노약자를 위한 각종 보조·재활기구를 제조하는 사회적 벤처기업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주요 계열사들이 사단법인 행복한동행 등과 함께 이 회사를 만들면서 본격적으로 소셜 벤처 육성에 나섰다. 설립 후 지금까지 이지무브에만 50억원가량을 투자했다.

이지무브는 대기업의 지원사격 속에 신제품 연구·개발(R&D)에 몰두하면서 무럭무럭 성장했다. 오도영 이지무브 대표는 “그동안 한국에선 이동 보조기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비싸게 들여와 써왔지만, 이지무브의 선전으로 이런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지무브가 이동 보조기를 국산화해 기존 수입산 제품 대비 30%가량 저렴한 가격에 출시하면서 시장의 호평이 잇따르자, 해외 브랜드들도 가격을 속속 낮췄다. 설립 후 2014년까지 매년 적자를 봤던 이지무브는 지난해 처음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현대차그룹과 함께 웃었다. 몇 년 간의 적자에 개의치 않고 계속 지원할 수 있는 대기업의 뒷받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기업 이미지 높이면서 실리도 챙겨
 
 
수년을 기다린 현대차그룹의 사례에서 보듯, 최근 소셜 벤처와 대기업의 상생은 이전보다 긴 호흡으로 이뤄지고 있다. 과거 국내에서 대기업의 소셜 벤처 지원이 ‘기업의 사회적책임(CSR)을 다하고 있다’는 생색내기 식의 단발성 이벤트에 그쳤다면, 이제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소셜 벤처를 키워내는 데 열중하는 분위기다. 물론 이미지 제고 효과를 기대해서이기도 하지만, 소셜 벤처를 육성하는 과정에서 대기업이 얻는 실리(實利)도 만만찮다.

예컨대 이지무브는 2014년 기아차를 통해 장애인 복지 차량인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를 선보였다. 기존 올 뉴 카니발을 장애인과 노약자가 타기 쉽게 개조한 것으로, 차량 하부에 후방 경사로 등을 설치해 휠체어에 탑승한 채 차에 탈 수 있다. 비슷한 콘셉트로 2015년 선보인 ‘레이 이지무브’ 역시 경차를 개조해 사회적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소셜 벤처와의 상생 속에 현대차그룹은 더 많은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큰(大) 기업으로 또 한 번 거듭나고 있다.

 

(중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