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기아차, 2014 부산국제모터쇼서 '올 뉴 카니발' 일반에 공개

[현대경제신문 송현섭 기자] 기아자동차가 오는 6월 8일까지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2014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올 뉴 카니발'을 29일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


▲ 2014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시된 기아차 신형 카니발과 함께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기아차는 30일 일반인 공개에 앞서 부산모터쇼 현장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올 뉴 카니발과 아웃도어 모델 등 파생모델을 전시, 프리미엄 패밀리 미니밴을 지향하는 올 뉴 카니발의 다양한 매력을 본격적으로 알렸다.

특히 기아차는 지난 1월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첫선을 보인 ▲후륜구동 스포츠세단 콘셉트카 'GT4 스팅어(Stinger)', 작년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 하이브리드 콤팩트 크로스오버 콘셉트카 '니로(Niro)'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이삼웅 기아차 사장은 "카니발은 대한민국에 미니밴 시대를 활짝 연 주역으로 '올 뉴 카니발'은 이런 역사를 계승하고 한 단계 높아진 품격과 공간 활용성 등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미니밴의 새로운 가치를 시장에 전파하는 선구자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이 사장은 또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콘셉트카와 다양한 신기술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하는 기아차의 미래 비전을 모터쇼를 통해 고객에게 선보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기아차는 '신 미래주의'를 뜻하는 '네오 퓨튜리스모(Neo-Futurismo)'를 테마로 제1전시장에 2천508㎡(약 760평)의 전시관에 ▲올 뉴 카니발과 콘셉트카 등 27대 차량 ▲K9 자율주행시스템 등 신기술 6종 ▲FIFA 월드컵 존 및 유스 캐릭터(Youth Character)존 등 다양한 볼거리와 고객 체험형 전시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기아차는 3세대 올 뉴 카니발을 일반인에게 처음 공개하는데 가족을 위한 안전과 프리미엄 공간을 지향하는 '프리미엄 패밀리 미니밴'으로 전에 비해 세련되고 볼륨감 있는 디자인이 돋보인다. 세계 최초 4열 팝업 싱킹시트를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고 가족을 위한 안전성까지 제고한 것 역시 특징이다.

외관은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반영한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한 전면부 △차량 옆면부터 후면부를 둘러싼 랩어라운드 글래스를 채택해 개방감을 극대화한 측면부 △스포티한 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한 후면부 등 전에 비해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디자인이 구현됐다.

실내에는 세계 최초로 4열 팝업 싱킹 트를 적용하고 보조시트 배열을 개선해 내부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는데, 팝업 싱킹시트는 기존과 달리 4열 시트 등받이를 앞으로 접은 뒤 별도 이동 없이 누르면 바닥으로 4열이 숨겨져 평탄한 공간을 만든다. 따라서 최대 546L의 적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만큼 편의성과 공간 활용성이 크게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2014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시된 기아차 신형 카니발과 함께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또한 9인승은 기존 3열 구조를 4열로 조정해 활용도가 높은 2∼3열 시트를 독립시트로 구성해 '프리미엄 미니밴'에 걸맞는 안락한 승차감을 구현했고, 11인승의 경우 2∼3열의 보조시트를 중간에 배치해 승하차 및 내부에서 이동할 때 편의성을 높였다.

더불어 ▼대형 콘솔박스 등 다양한 수납공간 ▼기어노브 위치변경 ▼풀칼라 슈퍼비전 클러스터 ▼시인성이 뛰어난 8인치 대형 LCD 내비게이션 등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 올 뉴 카니발에는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kgㆍm의 R2.2 E-VGT 디젤엔진이 탑재돼 기존보다 최고출력 2.5%, 최대토크 1.1%, 연비는 5.5%나 향상돼 성능·경제성 모두 진보됐다.

물론 기아차 최초 유로6 규제를 만족시키고 국내 저공해차 인증도 획득한 만큼 혼잡통행료 50% 할인과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감면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점도 큰 메리트다. 가격대는 9인승 자동변속기 기준 ▽럭셔리 트림 2천990∼3천2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 3천250∼3천280만원 ▽노블레스 트림 3천610∼3천640만원으로 책정됐다.

역시 자동변속 기준 11인승은 ▲디럭스 트림 2천700∼2천730만원 ▲럭셔리 트림 2천940∼2천970만원 ▲프레스티지 트림 3천200∼3천230만원 ▲노블레스 트림 3천560∼3천590만원 범위에서 책정되며, 최종가격은 6월 출시에 맞춰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하이루프를 적용하고 무드램프와 독서등, 대형 고정식 모니터 등 고급내장으로 꾸민 '올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 ▲차체 밀착형 루프박스, 테일게이트 라이트 등을 채택해 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에 편리한 '올 뉴 카니발 아웃도어'를 선보였다.

또한 ▲장애인의 승하차 편의와 탑승 안전성을 높인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를 함께 공개해 고급감과 실용성을 갖춘 올 뉴 카니발 고유의 매력을 알리는 자리가 되고 있다. 특히 이번 선보인 올 뉴 카니발 이지무브는 기존대비 성능과 편의성을 높인 2세대 장애인 복지차 모델로 현대차그룹이 2010년 출자해 설립된 사회적기업 '이지무브'가 제작·판매를 맡는다.

또한 기아차는 콘셉트카 'GT4 스팅어'와 '니로'를 공개했는데 GT4 스팅어는 2.0 터보 GDi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315마력(hp)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특히 조작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조향장치를 장착해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하며 'K3'보다 낮은 전고로 공기저항을 덜 받게 설계됐고 'K7'보다 전폭이 넓어 안정적 고속 코너링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콤팩트 크로스오버 콘셉트카 '니로'는 콤팩트한 차체에 기아차만의 정체성이 반영된 라디에이터그릴, 넓은 헤드램프 등으로 세련된 외관을 갖췄고, 주로 수퍼카에 탑재되는 '걸 윙 도어'를 장착해 역동적인 느낌을 더해주고 있다.



▲ 2014 부산국제모터쇼에 전시된 기아차 신형 카니발과 함께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니로'는 1.6 터보 GDi 감마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인데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ouble Clutch Transmission, DCT)를 탑재했다. 따라서 최고출력 205ps(1.6 터보 감마 엔진 160ps + 전기 모터 45ps)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했다.

한편 기아차는 '퓨처 모빌리티 랩(Future Mobility Lab)'에서 이동수단의 미래를 제시했는데 '증강현실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도로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자동주행 기능을 시연한 'K9 자율주행시스템 탑재 절개차'를 선보였다. 운전자의 동작을 인식해 기능을 작동하고 운전자 생체신호를 감지해 지원하는 '운전자 중심 주행편의시스템(UCD: User Centered Driving)'도 주목된다.

또 차량간 통신으로 교통상황을 알려주고 도로상황과 운전자 감성을 고려해 맞춤형 음악을 제공하는 'IVI(In-Vehicle Infortainment)'시스템 등 스마트카 신기술도 눈길을 끈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K시리즈와 올 뉴 쏘울 등 승용차, 상용차 뉴 그랜드버드 등 18대 양산차를 전시해 기아차의 라인업을 선보여 위상을 과시했다.

참고로 이번 부산모터쇼는 29일 프레스데이, 30일 일반 관람을 시작으로 내달 8일까지 진행되는데, 기아차와 현대차를 비롯해 전세계 10개국 150개사가 참가해 총 6만4천563㎡의 전시장에 각각 부스를 마련하고 신차와 콘셉트카를 비롯한 다양한 볼거리를 전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