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세계일보]현대차그룹, 특별한 사랑나눔 '성숙한 사회공헌으로 미래를 준비하다.'


사회적기업 육성기금 마련 등 기업 이익 사회환원에 온 힘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이 성숙한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기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 2008년 4월 ‘사회책임경영’ 선포에 이어, 2009년에는 그룹 사회책임위원회에서 새롭게 ‘사회책임헌장’을 제정하고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그룹의 책임있는 역할 수행에 앞장설 것을 다짐한 바 있다. ‘무브(Move)’로 대표되는 현대차그룹의 사회공헌 사업체계는 이지무브(장애인 이동편의 증진), 세이프무브(교통안전문화 확산), 해피무브(자원봉사), 그린무브(환경 사회공헌)로 나타나는 4대무브사업과 글로벌 사회공헌, 17개 계열사별 사회공헌 대표사업 등으로 구성됐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친환경적 경제활동과 적극적인 사회책임의 수행을 통해 인간의 행복과 지속가능한 사회를 이룩하는데 기여’에 앞장서고 있다.

▲ 사회적 기업 설립 앞장

현대차그룹은 지난 2009년 노동부와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회 주최로 열린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사회적기업 구성’ 심포지엄에 참여해, 2012년까지 사회적기업을 통한 1000개의 일자리 창출과 연 20억원 규모의 ‘사회적기업 육성기금’ 조성 등의 비전을 밝힌 바 있다.

이러한 비전 하에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장애인 보조 및 재활 기구를 생산·판매하는 이지무브와 ‘희망펑 사랑펑’이라는 쌀과자를 생산·판매하는 H&S두리반을 각각 설립하고, 이익 창출과 함께 이익의 상당부분을 지역사회로 환원하는 사회적기업의 바람직한 롤모델을 제시했다.

지난해 8월 현대차그룹이 경기도와 손잡고 문을 연 이지무브는 상/하차 보조기, 자세유지 보조기, 이동/보행 보조기 등 다양한 장애인 보조 및 재활기구를 생산해 국내는 물론 해외 수출에도 힘써 2012년까지 연간 180억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2012년까지 2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고, 특히 이 가운데 장애인 등 고용취약계층을 80명 이상 고용해 보조기구 사회적기업으로서 설립 의미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미래 대한민국의 경쟁력은 결국 사람에서 나온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젊은 사회적기업가를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 지금까지 성공회대학교 ‘사회적기업 연구자’ 장학금과 경원대학교 ‘사회적기업과’ 장학금으로 각각 3억원을 지원해 오고 있다. 또 사회적기업의 발전을 위한 인프라 지원의 일환으로 올해에는 청년 사회적기업가 창업보육센터에 4억원을 후원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법무부와 ‘교도소 재소자·소년원생 등의 안정된 사회정착 및 선진 법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재소자·소년원생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그들의 재기를 돕기 위해 두팔을 걷어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