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중앙일보]현대자동차그룹, 사회적 기업 세워 취약계층에 일자리 제공

노인 돌보는 복지법인 지원 5만5000여 명 건강 수시 체크 장애인 재활기구업체 설립도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장애인을 위한 사회적 기업 ㈜이지무브를 설립했다.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가운데)과 김문수 경기지사(왼쪽)가 이지무브측의 입으로 움직이는 마우스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사회적 기업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단순한 기부나 단기간 봉사활동 같은 일회성 사회공헌보다, 사회적 기업을 세워 복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경제·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모델이 취약 계층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각종 사회문제도 해소하는 일석이조의 해결책이라고 판단해서다.

현대차는 노인 및 장애인 돌봄 분야 국내 1호 사회적 기업인 사단법인 안심생활과, 장애인 보조·재활기구를 만드는 자립형 사회적기업 ㈜이지무브를 설립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2007년 7월 ‘사회적 기업 육성법’이 시행되기 전인 2006년부터 이 회사가 지원한 안심생활은 노인 및 장애인 돌보기를 통해 사회적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사업체로, 서비스 수혜 인원이 5만5000명에 달한다. 간호사·사회복지사 등 관련분야 경험을 가진 전문요원들이 노인들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하고 취업 취약 계층에 전문적인 요양 관련 교육을 실시해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안심생활은 또 어르신이 병원에 가거나 외출할 때 안전하고 편안한 이동을 돕기 위해 현대차로부터 후원받은 휠체어리프트 차량 및 침대차를 지원하고 있다. 차량이동 지원서비스는 바깥 나들이를 통한 기분전환을 도와 건강 회복에 일조를 하고 있다는 평가다.

안심생활은 수익 창출과 동시에 취약계층에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의미가 있다. 2007년 80명에 지나지 않았던 직원이 현재 300명에 이를 정도로 확장됐다. 그만큼 소외 계층에 일자리를 많이 제공했다는 얘기다. 고용 인원 가운데 62%가 취업 취약 계층이라 할 수 있는 50대 이상 여성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안심생활은 출산 이후 가정을 위해 헌신하면서 자신을 잃고 살았던 중장년 여성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줌으로써 그들에게 일하는 기쁨과 자아실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8월 경기도와 손잡고 장애인 보조 및 재활기구를 제조하는 사회적 기업 ㈜이지무브(대표 오도영)도 만들었다. 2009년 8월 현대차그룹이 사회적 기업 육성계획을 밝힌 이래 경기도와 협력을 통해 탄생한 첫째 기업이다. 이 회사가 만든 제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의료기기 품질 인증인 ‘GMP’ 인증을 받음으로써 ‘사회적 기업의 제품은 질이 떨어진다’는 오해를 불식시키는 역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