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wing together

누군가에겐 소박한 우리의 마음이지만

그들과 함께 성장하고 그 가치를 꽃 피우려 합니다.


우리는 항상 그들을 위해, 그들을 위한 더 큰 미래를 생각합니다.


사회적 가치 실현


사회적 기업의 일원으로서 보다 편리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지무브는 온 세상과 함께하는 마음을 다하겠습니다.

언론보도[동아일보 기적을 부탁해]사회적 기업 ‘이지무브’ 신지섭 군에 맞춤 휠체어 기부

몸에 꼭 맞는 휠체어에 ‘방글이’ 미소를 찾다

15일 발달장애를 겪고 있는 신지섭 군(가운데)이 사회적 기업인 ‘이지무브’가 기부한 맞춤형 휠체어 시제품을 타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날 이지무브의 전수환 보조공학사(왼쪽)와 오영두 기획조정실장이 신 군의 신체치수를 정확히 재기 위해 신 군의 집을 방문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아, 아, 아.”

신지섭 군(9·경기 수원시)이 아프다는 듯 얼굴을 찡그렸다. ‘이지무브’의 보조공학사 전수환 씨가 지섭 군을 앉혀놓고 엉덩이에서 무릎까지의 길이를 재고 있었다. 두 다리를 바짝 모으자 지섭 군의 신음소리가 커졌다.

전 씨는 “근육을 잘 움직이지 않고, 몸에 안 맞는 의자나 휠체어를 오래 쓰다 보니 골반 쪽 뼈가 뒤로 밀린 것 같다”고 말했다. 가까스로 작업을 끝냈다. 지섭 군의 오른쪽 무릎뼈가 왼쪽보다 1.5cm 정도 높았다.

아이를 아프게 하면서까지 다리의 길이와 높낮이를 꼼꼼하게 잰 데는 까닭이 있다. 지섭 군에게 맞춤형 휠체어와 이너시트를 만들어주기 위해서다. 4년째 쓰는 기성 휠체어는 지섭 군의 성장속도와 맞지 않았다. 이지무브가 새 휠체어 기증을 약속했다. 지섭 군의 엄마 주혜숙 씨는 “아이가 기분이 좋을 때 팔다리를 힘껏 흔들어서 멍이 잘 생긴다. 다리를 고정할 수 있는 장치도 달아 달라”고 부탁했다.

샘플용 휠체어를 탄 지섭 군은 새 보조기기가 맘에 드는지 연신 웃었다. 바나나와 아이스크림을 먹을 때 나온다는 ‘특급 미소’가 나왔다. 두 번 정도 중간 조율과정을 거치고 3주 후면 지섭 군만의 휠체어가 완성된다.

지섭 군은 선천적인 장애인은 아니다. 낯도 안 가리고 사람들만 보면 잘 웃어서 별명이 ‘방글이’였다. 두 돌을 얼마 남기지 않은 2005년 10월, 엄마와 식당에 갔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에스컬레이터와 벽 사이에 나 있는 30cm 정도의 틈새 부분으로 추락한 것.

“아이가 뇌를 다쳤다는데 어떻게 수술을 받아야 할지, 수술 뒤에는 어떻게 아이를 치료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병원 대기실에서 만나는 엄마들의 위로와 정보가 그나마 힘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아이가 기특했다. 한 달 반 동안 10번이 넘는 뇌수술을 조그만 몸뚱어리로 견뎌낸 것. 막냇동생이 태어나고 나서 엄마를 뺏겼다고 투덜대던 첫째아들(당시 초등 2학년)과 둘째아들(초등 1학년)도 훌쩍 커버렸다. 동생이 아프다는 사실을 알았던 걸까. 병원에 쫓아다니느라 정신없는 엄마에게 불평 한마디 하지 않았다. 밥도 스스로 차려먹는 일이 많았다.